[살림잘하기] 세탁기 묵은때 제거 노하우…"베이킹소다가 해답"
수정일 2020년 01월 16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16일 목요일

▲(출처=픽사베이)

세탁기는 필수 가전제품 중 하나며 사람의 청결과 직결돼 있는 가구다. 반면 청결한 옷을 만들어내는 경우는 있어도 세탁기의 위생 여부까지 생각하는 것은 못하곤 한다. 세탁기를 오랫동안 쓸 경우 세제 찌꺼기를 비롯한 오염물이 세탁기를 지저분하게 만든다. 따라서 겉으로 볼 때 이상이 없어보일수도 있지만 분해해서 내부를 자세히 볼 경우 부품 사이에 낀 오염물질이 발견된다. 지저분한 세탁기를 그대로 방치하면 빨래에 이상한 냄새가 배고 피부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세탁기청소 조건 리스트

우선 세탁기를 구입하고 나서 1년 정도 지났을 시기에 한 번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또 세탁기를 둔 위치가 습기가 많다면 세탁기 청소가 필요하다. 세탁기를 자주 씻어주면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만약 옷을 빨았는데도 불쾌한 냄새가 나거나 이물질이 묻는 경우 세탁기 청소를 할 시기라는 것이다. 또한 세탁기를 가동했을 때 물에 검은색 이물질이 묻어나오면 세탁기를 청소해야 할 시기가 왔다는 것이다. 만약 집안에 어린이와 같은 면역력이 낮은 사람이 있을 경우 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탁기를 방치하면 곰팡이와 대장균, 박테리아 등이 서식하기 때문이다.

▲(출처=픽사베이)

뽀송뽀송한 빨래 만들기

세탁기를 청소해도 제대로 된 관리가 없으면 빨래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말릴 때 실수를 하면 냄새가 나게 된다. 보통 건조대가 좁기 때문에 한 칸씩 널어서 말리곤 한다. 하지만 빨래를 좁은 간격에서 말리면 빨래가 늦게 마르게 되고 냄새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건조대에 빨래를 널려면 넒은 간격을 두어야 한다. 또한 빨랫감 사이사이에 마른 신문지를 끼우거나 그 아래에 신문지를 놓으면 신문지가 습기를 흡수해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빨래는 직사광선에 바짝 말려야 항균 작용이 이루어지며 말리는 과정에서 냄새가 나지 않는다. 세탁이 완료되면 건조기를 이용해서 바짝 말려주는 것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