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성능 높아지지만 '배터리' 기능은 여전…수명 늘리려면?
수정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핸드폰은 이제 필수품이라 할만큼 더 이상 없어서는 안될 만큼 중요해졌다.

갤럭시 시리즈, 애플의 XS 등 아이폰 시리즈, LG전자 V50 등의 최신 핸드폰은 진화된 성능과 스펙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의 성능이 높아짐에도 불구하고 배터리는 크게 발전하지 못했다.

대부분의 스마트폰 배터리는 사용기간이 1년 이상 지나면 충전이 느려지거나 방전으로 인해 사용시간이 줄어드는 등 다양한 문제가 나타난다. 그렇다면 스마트폰 배터리의 방전이 빨라지는 까닭은 무엇일까?

요즘 출시돼 판매되고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아이폰 시리즈, LG전자 V50, G8 등의 최신 플래그십 핸드폰은 다양한 기능을 자랑하는 만큼 배터리 사용량이 크다.

배터리 사용량이 큰 만큼 배터리 소모가 빨라지는데, 이는 스마트폰을 계속 사용함으로써 발생되는 자연스러운 상황이지만 사소한 습관이 배터리의 방전을 빠르게 할 수 있다. 가장 일반적인 습관으로는 제대로된 충전 방법을 실행하지 않는 것이 있다.

제대로된 충전방법으로 충전을 하게 되면 핸드폰 배터리의 수명을 1년 이상 증가시킬 수 있다.

갤럭시 시리즈, 애플의 아이폰XS, LG V 시리즈 등 최신 휴대폰을 뿐만 아니라 우리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에는 대부분 리튬 이온 배터리를 이용한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리튬 이온 배터리는 자연방전의 위험이 거의 없고 가벼운 무게와 큰 용량을 가지고 있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가격이 높고 고온에서는 터질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

특히, 휴대폰에 장착된 리튬 이온 배터리는 과충전 상태로 오래 방치하면 배터리가 팽창하는 현상이 있을 수 있다. 이 현상이 보이면 배터리의 수명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액정 패널 등 주변의 다른 부품을 손상시킬 수도 있기 때문에 충전할 때 주의해야 한다.

충전이 완료된 휴대폰은 충전케이블을 분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스마트폰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는데, 스마트폰의 배터리는 완전히 방전되거나 충전 횟수가 수백 회 이상이 되면 배터리의 성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때문에 배터리를 충전하고자 할때 배터리가 일정 수준 존재해야 한다. 유선 충전은 잔량이 40% 이상, 무선 충전의 경우 50% 정도 남아 있을 때 충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부분 스마트폰을 충전하면서 이용하는데 충전을 하고 있는 상태로 스마트폰을 이용할 경우 배터리의 충전과 방전이 동시에 일어난다. 이에 배터리 성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배터리를 충전하고 있을 때는 최대한 휴대폰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사용해야 할 사정이 있을 때는 충전을 중단하고 쓰는 것이 좋다.

또한, 더위나 추위도 휴대폰 배터리 성능을 감소시키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 무더운 날씨는 휴대폰 내부의 온도와 압력을 상승시켜 액정의 색이 바래지는 열화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강추위의 경우에는 내부 저항이 증가해 배터리 용량이 감소하고 빨리 방전되기도 한다.

이 밖에도 너무 밝은 화면과 쓰지 않는 기능이 앱은 배터리를 빠르게 소모시키기 때문에 화면 밝기를 정당하게 줄이고 사용하지 않는 기능이나 앱은 정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