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당뇨 환자들, 2020년부터 관리 기기 구입하기 쉬워져
수정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해가 바뀌면서 청소년 당뇨를 앓는 사람을 위해 관리할 때 꼭 필요한 것들을 구입하게 도와준다.

정부에서 발행한 '2020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에 의하면 올해 1월부터 소아당뇨 환자라면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돼 당뇨병 기기 금액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유아당뇨는 완전히 낫지 못한 채 음식을 섭취하는 양과 주사기로 놓는 인슐린의 균형을 계속 맞춰야 하므로 보건복지부의 이번 지원은 저소득층에게 득이 될 전망이다.국민건강보험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당뇨병 치료 기기는 연속혈당측정기 와 인슐린자동주입기다.

금액으로 보면 정해진 금액 (연속혈당측정기: 1년에 84만원 인슐린자동주입기: 연간 170만원) 이나 실구입액 가운데 낮은 금액의 70% 내외다.

소아당뇨의 치료기기 구입액 지급은 올 해 1월 1일을 시작으로 시작했으며 해당 정책을 통해 지속적인 혈당의 관리, 인슐린 투여가 필요한 소아당뇨 환자들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