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복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할까?…발치후 피해야 할 것까지
수정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출처=픽사베이)

매복사랑니로 우리에게 두려움을 주는 사랑니는 우리의 어금니 사이에서도 가장 뒷편에 있다. 제일 늦게 나는 치아기 때문에 막니라는 명칭도 있고. 어금니들중에서도 세 번째 위치의 자리에 있어 제3대구치란 이름도 있다. 사랑니는 칫솔질을 하기 어려운 위치에 있어 충치가 생길 수 있어 관리의 편리함을 위해 발치를 할 수 있다. 한편, 다른 방향으로 날 때가 많아 발치를 꼭 해야 할 수 있다. 사랑니 발치 수술 후 피해야 할 점을 지켜야 빨리 아물게 된다.

매복사랑니란? '잇몸밑에서 자라'

매복사랑니란 치아가 제대로 나지 않고 잇몸 밑에서 자라는 것이다. 매복사랑니가 자라는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인간이 진화하는 과정에서 필요에 따라 아랫턱이 축소되면서 사랑니까지 완전하게 자라나지 못하게 됐다는 설이 많다. 매복사랑니는 잇몸의 아랫쪽에서 앞 치아를 밀어내 통증을 유발할 수도 있고 부기 및 염증을 유발하기 쉽다. 우치가 생겨 주변 치아까지 영향이 갈 수도 있기 때문에 관리가 필요하다.

매복사랑니 발치

제대로 자란 사랑니는 발치를 굳이 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매복 사랑니의 경우 발치하는 것이 좋다. 매복 사랑니는 염증을 유발하기 쉬우며 치열까지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랑니가 신경선에 걸쳐 자라는 경우 주변 치아나 잇몸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발치를 한다면, 병원 선택에 신중해야 한다. 사랑니는 사람에 따라 모양이나 위치가 다르다. 또한, 신경선에 걸친 사랑니의 경우 특히 신중해야 한다.

매복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사랑니를 발치한 후 1시간 정도는 솜을 물어 지혈해주는 것이 좋다. 지혈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상처의 회복이 더뎌지고 감염의 위험이 높아진다. 피가 멈추면 식사를 할 수 있는데, 뜨겁거나 차가운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유동식을 먹는 것을 추천한다. 수술부위의 감염을 피하기 위해 청결에 유의해야 하며 빨대를 사용해 음료를 마시거나 침을 뱉는 행위는 일주일 동안 하지 않아야 한다. 빨대사용이나 침 뱉기는 압력이 가해져 봉합부위가 터져 감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