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독감 환자, 독감을 막는 기본 방법 '예방주사'
수정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출처=픽사베이)

날씨가 추워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예방주사를 맞는다.

보통 10월에 유행해서 겨울까지 멈추지 않고 이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노인, 어린이와 같은 다양한 질병에 노출돼 있는 사람은 예방접종 맞는 것을 권장한다.

겉보기에 심각하지 않을 수 있으나 제대로 된 치료가 없을 경우 큰 병으로 번질 수도 있다.

독감으로 생기는 폐렴은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도 심각하지만 폐 질환 환자와 당뇨 환자에게 위험하다.독감예방접종은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우선 3가 백신은 세 가지를 예방하고 4가 백신은 4가지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다.

3가 백신이 예방하는 바이러스는 두 가지의 A형 인플루엔자와 B형 독감바이러스 1종이다.

4가 백신 같은 경우 A형 2종, B형 독감바이러스 2종을 예방한다.

3가 백신은 비용 없이 맞을 수 있고 4가 백신같은 경우 조건에 따라 가격이 달라질 수 있다.

발병률이 높은 것들은 3가 백신만 맞아도 예방 가능하나 전문가들은 다양한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4가 백신을 추천한다.독감예방접종은 가급적 맞아야 하지만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하는 것이 좋다.

우선 맞고 난 부분이 근육통으로 이어지게 된다.

또한 현기증이 느껴질 정도로 어지러움이 심해지고 일상생활이 힘든 수준으로 호흡곤란이 생길수도 있다.

이런 증상이 발생하면 의사와 상담을 해야한다.

급성열성질환 환자 혹은 고열이 있는 상태라면 병원부터 간 다음 접종일을 연기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