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잘하기] 드럼세탁기와 통돌이세탁기 묵은때 빼는 방법 서로 달라… 빨래 냄새 제거하는 법은?
수정일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출처=픽사베이)

가전제품 1순위인 세탁기는 우리의 위생과 청결을 책임지고 있다.

하지만 깨끗한 옷을 만드는 경우는 많아도 기계의 깨끗함까지 신경쓰는 것은 못하곤 한다.

1년 이상 세탁기를 사용할 경우 물때가 끼게 되면서 세탁기를 지저분하게 만든다.

그러므로 겉모습만 보면 그냥 평범한 세탁기로 보여도 1년 이상 사용한 세탁기를 분해하면 각종 부품 사이에 오염물질이 끼어있다.

세탁기를 주기적으로 청소하지 않으면 빨래를 해도 냄새가 나고 옷에 닿는 피부가 상한다.일반적으로 세탁기를 산 다음 1년이 소요됐을 때 청소를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

또 세탁기를 둔 장소가 습도가 높다면 청소를 해줘야 한다.

세탁기를 자주 씻어주면 알레르기와 천식, 아토피를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옷을 빨았는데도 퀘퀘하고 이상한 냄새가 나거나 이물질이 묻어나오면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또 세탁기로 빨래를 할 때 물에서 검은색 이물질이 나오면 반드시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집에 어린이나 노인 등의 면역력이 낮은 사람이 있을 경우 꾸준한 청소가 꼭 필요하다.

오래된 세탁기에는 박테리아를 비롯한 세균이 생기게 된다.
▲(출처=픽사베이)

깔끔한 세탁기라도 빨래하는 법을 잘 모르면 빨래에서 불쾌한 냄새가 난다.

그 중에서도 말릴 때 실수할 경우 냄새가 날 수 있다.

빨래건조대는 좁기 때문에 빨래를 말릴 때도 빼곡하게 말린다.

하지만 축축한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면 빨래가 늦게 마르게 되고 냄새도 심해진다.

그러므로 건조대에 빨래를 널 때 간격을 넓게 두는 것을 추천한다.

또 빨랫감 사이사이 혹은 건조대 아래 신문지를 끼워두면 빨래 주변의 습기를 흡수해서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빨래는 직사광선에서 바짝 건조해야 항균 작용이 이루어지며 냄새가 나지 않고 보송보송하게 말릴 수 있다.

빨래를 하고 나서 건조기에서 한 번 말리는 것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