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목디스크 만만하게 보면 두통으로 이어져… 목디스크를 치료하는 체조
수정일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출처=크라우드픽)

서 있는 시간이 없는 직장인은 목과 허리의 통증을 호소한다. 디스크 유형은 목과 허리에 발생하며 허리에 디스크가 오면 거동이 불편해지기 때문에 빠른 치료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하지만 목이 아프면 통증이 있어도 일상생활을 할 수 있고 푹 쉬고나면 통증이 없다고 생각해 그냥 넘어가곤 한다. 디스크 환자를 보면 허리디스크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은 230만명인 반면 목디스크를 보면 193만명으로 적다. 그러나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소화불량부터 시작해 스트레스성 질환이 발생한다.

목디스크 자가진단 어떻게 할까?

목디스크 여부는 진단법을 이용해서 알아보는 것이 가능하다. 우선 디스크가 있으면 손가락에 감각이 떨어져 섬세함이 줄어든다. 따라서 갑자기 글씨가 안써지고 단추 잠그는 게 어려우면 목디스크를 의심해야 한다. 그 외에도 젓가락질이 힘들거나 동그라미가 똑바로 그려지지 않으면 목디스크일수도 있다. 만약 디스크가 있다면 목과 팔의 신경을 눌러서 어깨부터 손까지 저리게 된다. 어깨와 손에 났던 쥐가 양 팔을 들어올렸을 때 통증이 나아진다면 디스크가 있을 수도 있다. 목디스크 환자들이 실제로 병원을 올 때 팔을 들면서 진료실에 들어오기도 한다. 앞서 말한것 외에도 힘이 약해지면서 손가락의 마디 한개마다 힘이 떨어지게 된다. 따라서 손가락을 다 붙였을 때 20초 이상 버티지 못하고 멀어지게 된다. 또 하체 기능 감소로 인해 똑바로 걷지 못하게 된다. 더 자세히 판단하고 싶으면 바닥에 일자를 그려놓은 다음 밟으면서 걸어가보자. 걸으면서 어긋나면 목디스크의 위험이 있다.

▲(출처=크라우드픽)

목디스크에 좋은 체조

목디스크 때문에 계속 아프면 병원을 가는 것이 좋지만 아직 초기라면 자가치료를 통해 나아지게 할 수 있다. 특히 목 근력을 키우면 목 디스크 방지에 좋다. 목 근력 키우는 운동을 소개한다. 팔을 들어서 머리를 감싸주고 팔을 들어올린 쪽으로 목을 기울여준다. 이 때 옆쪽이 당겨야 효과가 있는 것이다. 또 시선을 정면으로 하고 양 손 엄지손가락을 이마 옆에 두고 팔꿈치를 어깨와 수평이 되도록 모은다. 한편 어깨를 돌리는 체조법도 있다. 팔을 양옆으로 들어서 팔꿈치, 손을 어깨와 수평으로 만든다. 이후 팔에 힘을 빼면서 어깨를 천천히 돌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