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tip] 자궁경부암, 요즘은 남자도 받는 것 대세…이유는?
수정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출처=픽사베이)

여성들에게 노출된 암인 아울러 자궁경부암은 HPV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걸리는 암이다.

그리고 더불어 자궁경부암은 전체 여성 암 중 15%라는 수치를 기록한 질병이다.

그리고 무료로 진행되는 일반국가건강검진에서 지원하는 여성암은 유방암과 자궁경부암이기 때문에 무료 검진이 가능하다.

그리고 그리고 자궁경부암은 또한 건강한 20대 30대의 젊은 여성, 성경험이 있다면 무조건 검진을 받아 예방주사도 맞아야 한다.

그 이유는 왜냐하면 아울러 자궁경부암은 암 중에서 예방주사가 존재하기 때문이다.자궁의 입구, 즉 자궁경부에 생기는 여성암인 왜냐하면 여자들만 걸리는 자궁경부암은나타난다.HPV 바이러스로 인해 HPV 바이러스, 즉 인유두종바이러스는보통 성관계로 인해 감염되며 성교를 한적이 있다면 살면서 평생 한 번 정도는 감염된다고 알려졌다.

자궁경부암 증상은 다른 암들과 마찬가지로 검사를 실시하지 않으면 암에 걸린 초기에는 모르고 넘어갈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성관계를 한 경험이 한 번이라도 있다면 이유없이 허리, 골반 통증이 일어나거나 비정상적인 질 분비량의 증가, 부정출혈 등을 보인다면 필히 병원에서 검사를 진행해야한다.유일하게 예방할 수 있는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는 HPV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주사다.

현재 한국에서는 만 12세 여자어린이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무료로 진행하고 있다.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맞기 제일 좋은 나이는 15~17세, 늦더라도 26세 전까지는 접종해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HPV 바이러스는 남자들도 감염 될 수 있어서 남자들도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