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소모품교환주기] 혼자 하는 자동차정비 체크사항들 정리하기…각종 소모품 관리가 '필수'인 이유?
수정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출처=픽사베이)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가 2300만여 대로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이 차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사람들이 차를 사용하는 만큼 안전운전을 위한 자동차 유지 및 관리가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하다, 특히 새로 중고차를 샀거나 보유한 자동차를 팔려면 더욱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다양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내차시세조회'부터 '소모품 관리'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자동차 관리에는 시간과 돈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기술이나 지식이 필요하다.

그런데 몇가지 정보를 알아두면 일상생활에서 자동차를 잘 관리할 수 있다.

그렇다면 자동차 관라에서 가장 먼저 살펴봐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자동차의 핵심부품' 엔진 관리 방법에서는 '엔진오일'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동차의 혈액과 같은 역할을 하는 엔진오일을 제대로 교환하지 않으면 금속재질의 내부 부품 간 마찰이나 부식으로 엔진에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엔진오일은 운행거리 5,000km~1만km 또는 3~6개월 단위로 새로운 오일로 교환해야 한다.

하지만 엔진오일의 관리시기는 드라이버의 운전습관이나 주행환경, 자동차의 종류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특히 가혹주행을 자주 한다면 교체시기는 빨라진다.

'가혹주행'은 주행거리는 짧지만 반복해서 주행하거나 대기오염이 심한 지역에서 운행하는 경우, 장시간 공회전, 무더운 날씨 시내 주행, 날씨가 추울때 바로 운행하는 등 자동차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운행습관을 말한다.

따라서 가혹주행이 잦은 편이라면 평상시보다 좀 더 빠르게 엔진오일을 교환하는 것이 좋다.자동차는 보통 3만 개 이상의 부품으로 만들어진다.

여러가지 부품으로 구성된 만큼 여러 소모품 관리는 중요하다.

다양한 오일들은 정기적인 교환이 필요하다.

오토미션오일의 교체는 운행거리가 10만km 정도일때고 브레이크 오일의 교환주기는 주행거리가 2만km가 넘거나 2년에 한번씩 점검이 필요하다.

냉각수는 주행거리가 4만km를 넘었을 때나 2년마다 한번씩 교환하는 것이 필요하다.

점화플러그와 점화케이블의 경우에는 문제가 생기면 출력 저하나 엔진의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2만km 마다 점검하거나 4만km가 되면 바꾸는 것이 권장된다.

에어필터의 경우에는 엔진에 들어오는 공기에 포함된 다양한 불순물을 걸러내는 역할을 한다.

요즘에는 환경오염 등으로 미세먼지가 심하기 때문에 에어필터를 비롯한 필터류도 정기적으로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밖에도 브레이크 패드나 와이퍼와 같은 소모품도 적절한 시기에 점검 혹은 교체를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