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아내, 아들에 생 마감하려는 생각했다" 무슨일?
수정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사진출처=ⓒTV조선 홈페이지)

김태원의 아내가 아들 때문에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난 MBC `사람이 좋다`에서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해당 방송에서 그는 "내가 내 아내를 돕지 못했다는 것. 그리고 우리 가정이 굉장히 불행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아내가 생을 마감하려는 생각까지 했다는 것을 최근에 알았다"며 "그래서 더 미안하다. 남자로서 밖에서는 말 잘하고 잘난 척하면서 정작 자기 아내 하나를 지키지 못한. 그런 점에 있어서 제일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김태원의 아내는 아들의 변화를 김태원 없이 홀로 견뎌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TV조선 홈페이지)

김태원의 아들은 자폐성 발달장애 2급을 앓고 있다.

그는 "3년 될 때까지 아들의 병을 믿지 않았다. 인정을 안 했다. 비겁했다"며 "왜냐하면 나에게 그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믿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원의 아내 이현주는 아들로 인해 남편과의 갈등이 잦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녀는 "남편과 아이로 인해 자꾸 충돌하고 얼굴을 붉히게 됐다. 그러면 남편은 `원래 너는 그러지 않았잖아` 하고 변한 내 모습이 익숙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김태원은 올해 나이 56세로 지난 1993년 지금의 아내 이현주와 결혼했다.  

그의 슬하에는 아들과 함께 딸 김서현(크리스 레오네) 양이 있다.  

그녀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부활엔터테인먼트에서 가수의 길을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