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사이클 유망주 엄세범 태국 현지 훈련 中 사망
수정일 2020년 01월 30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30일 목요일
'커브 사각지대'와 '중앙선 침범'한 사고 차량이 사고 불러

 

▲ 엄세범 선수는 지난 아시아 주니어 사이클 트랙 선수권대회에서 중장거리 국가대표로 출전했다(사진=ⓒ대한자전거연맹)

한국 사이클 유망주 엄세범(19)이 태국 전지훈련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30일 대한자전거연맹과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이클팀은 엄세범이 지난 28일 오전 10시경 태국 치앙마이에서 훈련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고는 내리막 커브 길에서 훈련 중에 현지인 차량과 부딪히며 발생했다. 충돌 이후 엄 선수는 의식을 잃었고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하던 중 사망했다.

현지 경찰이 조사 중에 있으며 중앙선을 침범한 반대편 차량에 충돌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목격자가 없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LX에 따르면 사고 당시 엄세범을 비롯한 선수들은 내리막 안전 지시에 따라 30~50m의 이격 거리를 유지하며 훈련을 진행했다. 팀 차량도 엄 선수를 따르고 있었다.

그러나, 사고가 발생한 구역은 굴곡이 심해 사각지대가 존재했고 이렇게 생긴 틈이 사고로 이어졌다.

 

▲ 지난 아시아 주니어 사이클 트랙 선수권대회에서 중장거리 국가대표로 출전한 엄 선수는 2관왕을 차지하기도 했다(사진=ⓒ대한자전거연맹)

이번 사고로 사이클계는 충격과 상실감에 빠졌다. 엄 선수는 지난해 10월 아시아 주니어 사이클 트랙 선수권대회에서 중장거리 국가대표로 출전해 2관왕에 오르며 한국 사이클의 미래를 밝힐 것으로 기대받았다.

한편, 엄세범은 다가오는 2월 17일 2019년 대한자전거연맹 사이클 대상 남자고등부 최우수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돼 상을 받을 예정이었기에 더욱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진은아 기자 yjlee@aitime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엄세범
#엄세범사망
#사이클엄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