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시간 6시간으로 단축", 韓 민·관 협력 통해 '新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 개발
수정일 2020년 01월 31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31일 금요일

 

▲ 질병관리본부는 새로 개발된 검사법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시간을 6시간까지 단축했다고 밝혔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우리나라에서 개발된 검사법을 통해 '우한 폐렴' 검사 시간이 대폭 감소될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30일 민·관 협력을 통해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방법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검사속도와 편의성 향상된 ‘실시간유전자 증폭검사 검사’가 31일부터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된다. 해당 검사의 경우 기존 검사법이 1~2일 소요 되던 것에 비해 대폭 감축된 6시간 이내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가 검사법을 구축하고 대한진단검사의학회,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와 함께 검증·평가를 완료했다.  동 검사법을 국내 시약제조업체에 공개하며, 또한 민간의료기관이 사용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긴급사용승인’ 요청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유전정보, 세계보건기구 실험법, 임상검체를 이용 신뢰성 높은 검사법을 구축했다. 국내 시약 제조 기업에도 진단키트 제조를 위해 검사법을 공개했다. 현재 중국을 제외하면 세계적으로 허가된 상용 진단 시약은 없으나 우리나라는 국내 제조업체의 우수한 '자체 연구'와 질병관리본부·학회·협회의 평가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기기 긴급사용 승인 등을 통해 빠르면 2월 초, 민간의료기관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식약처 역시 진단시약의 긴급사용 요청에 대비해 질병관리본부와 공조를 강화하고, 제품 평가자료 접수 시 안전성과 정확성을 검토하여 신속히 승인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국제적비상사태를 선포했다(사진=ⓒWHO)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상황이 와도 신검사법을 통해 많은 검사가 가능해져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는 31일 확진자의 추가 발생으로 총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은아 기자 yjlee@aitime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신종코로나
#우한폐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