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17번째 확진자, 18번째 확진자 동선은? 18번째는 16번 확진자 딸로 알려져
수정일 2020년 02월 05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05일 수요일

 

(사진=MBC 뉴스 캡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국내 확진 환자가 모두 18명으로 늘면서 이들의 동선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5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17번째 환자(38세 남성, 한국인)는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싱가포르 방문에 1월 18~24일 방문 후 행사 참석자 중 확진자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2월 4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실시했다. 경기북부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검사 결과 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18번째 환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이다. 16번째 확진자의 딸로 격리 중 검사했으며, 5일 양성으로 확인되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8번째 환자는 1월 27일 광주 21세기병원에서 인대봉합수술을 받고 격리 직전까지 입원했다. 

 

(사진=MBC 뉴스 캡처) 

 

16번 확진자는 지난 19일 태국에서 귀국 설날 당일 25일부터 오한과 발열 증세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21세기 병원, 전남대병원을 찾은 것으로 드러나 가족들의 자가격리가 이뤄졌다. 이로써 광주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2명을 기록했다. 

 

17번째 확진자와 18번째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며, 향후 동선이 확인되는대로 공개될 예정이다. 

김성은 기자 ray10232@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