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정보] C형간염, 금주하고 있어도 걸릴 수 있어…예방 습관
수정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출처=크라우드픽)

알코올을 잘 마시지 않는 사람은 자신이 간 관련 질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이유는 이들은 간암의 이유를 알코올 섭취로만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알고 있는 사실과 달리 간암학회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간암에 걸린 환자 중 72%는 B형간염 바이러스, 그리고 나머지는 C형간염이 간암의 이유로 꼽혔다. 우리가 알고 있는 술로 인한 암은 겨우 9%였다. 그래서 건강관련 전문가들은 평소에 술을 잘 마시지 않더라도 평소 건강 검진을 받아서 간에 대한 검사를 관리하라고 전한다. C형간염의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거나 나이가 많거나 적어도 간경변증을 가지고 있다면 간암위험이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C형 간염에 걸리는 이유?

대부분 간염은 원인이 술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C형 간염 그리고 술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예상할 수 있지만 이유는 사실과 다르다. C형 간염의 원인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 등 체액에 의해 발생한다. 이런 이유로 손톱깎이, 면도기 등 실생활 뿐 아니라 병원에서도 감염될 위험도 있다. 실제 사례로 과거 2015년에 서울에 있는 어떤 병원에서 주사기 재사용으로 그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들이 집단으로 C형 간염에 걸렸다. 또 성관계 또는 수혈, 혈액을 이용한 의약품, 주사기의 재사용, 문신, 피어싱을 뚫는 과정 등에서 생길 수 있다. 이렇게 다양한 방식을 통해 C형 간염의 바이러스가 체내 진입하면 주로 바이러스는 간세포에 있는다. 이때 우리 몸은 바이러스를 없애기 위해 면역반응을 일으키고 이때 간세포에 상처가 가면서 간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C형 간염에 걸리면 어떻게 되나?

C형간염에 감염되면 나타나는 증세는 근육통, 전신피로감, 미열, 콧물, 기침 등 그냥 보기엔 가벼운 감기증상과 같다. 이런이유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넘어가는 일이 있다. 그렇지만 간염이 일정기간 진행됐다면 환자중 일부는 다양한 자각증상과 더불어 소변이 피 처럼 진한 색깔을 보일 때가 있다. 더불어 항상 피곤하고 식욕이 떨어지고 구토를 동반할 수 있다. 아니면 눈이나 피부가 노랗게 변할 수도 있고 치명적인 경우에는 사망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증상을 처음에 느끼지 못해 자신이 감염된 줄 모르고 진단 조차 받지 못한 사람들도 있다. 이러한 감염자들은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위험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위험이 커서 조금이라도 자신 몸에 증상이 일어나면 필히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야 막을 수 있다.

C형 간염 치료법은?

보편적인 C형간염 치료법은 약물치료다. 페그인터페론이나 리바비린을 24~48주 동안 처방해 C형 간염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을 기대할 수 있지만 이 방법은 치료비용이 매우 비싸고 약물로 인한 부작용이 많으며, 반응 역시 유형 별로 여러가지다. 그래서 C형 간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백신이 있는 B형간염과 반대로 무서운 C형 간염은 백신이 없다. 이에 체액을 통한 C형간염 발생 요인이 전염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피어싱이나 문신, 그리고 침을 맞을 때 기구가 오염되지 않았는지 체크해야 하고 또한 칫솔, 손톱 깎기, 면도기 등 혈액 오염 가능성이 높은 이런 물건들이 C형 간염을 일으킬 수 있으니 되도록 공유하지 않아야 한다.

김지순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