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 고르는 법 및 세척법…'바짝 말리는 것이 중요'
수정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출처=크라우드픽)

요즘 많은 카페가 자원재활용법에 의해 플라스틱 컵을 금지하고 있어서다. 또 자연을 보존하자는 캠페인이 진행되면서 각양각색의 텀블러가 출시되고 있다. 텀블러 한 개를 살 경우 사용 기간이 길어서 소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상황에 맞는 텀블러 고르기와 텀블러 씻는 법까지 시시콜콜한 텀블러 상식을 소개한다.

텀블러 고르기

텀블러가 유행이 되면서 텀블러 추천글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이는 텀블러의 모양이 갈수록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짐이 많은 사람같은 경우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는 초경량 텀블러를 추천한다. 초경량 텀블러의 무게는 계란 세 알을 합친 정도로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고 있다. 그러므로 평소 짐이 많은 대학생들에게 적합하다. 초경량 텀블러를 선택한다면 텀블러의 무게와 보온 및 보냉 기능도 갖췄는지 확인해야 한다. 한편 자동차에 놓을만한 텀블러를 선택하려면 스윙형 텀블러가 적합하다. 해당 제품은 마개가 스윙형이어서 여는 방법이 간편하다. 자동차 컵 홀더 사이즈는 최대 6.5cm의 지름인 텀블러다. 한편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면 용량이 많고 보냉기능도 갖춘 스포츠 텀블러를 선택해야 한다.

텀블러 세척 TIP

텀블러를 오래 사용하려면 어떻게 세척하는지 알아야 한다. 텀블러를 방치하게 되면 텀블러가 상하게 되며 세균이 생기게 된다. 우선 따뜻한 물에 식초를 넣고 약 30분 동안 기다린 다음 헹궈주면 텀블러 냄새 제거가 가능하다. 또한 계란 껍데기로도 텀블러 세척이 가능하다. 쌀뜨물을 따뜻하게 한 다음 소금 1스푼과 계란 껍데기를 잘게 부숴서 넣은 다음 몇 번 흔들고 헹궈주면 된다. 계란 껍데기 안쪽의 막이 안쪽의 찌꺼기와 물때를 없애는 데 좋다. 만약 밥을 먹고 남았다면 밥으로도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먼저 텀블러에 따뜻한 물을 붓고 밥 한 스푼을 넣어준다. 그 이후 약 1~2분 동안 흔들어서 뚜껑을 열면 된다. 텀블러는 세척하고 나서 햇볕이 잘 드는 곳에서 말리거나 식기건조대에 거꾸로 세워놓고 물기를 빼야한다.

텀블러 제대로 관리하기

텀블러 사용법만 제대로 알아도 텀블러를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다. 먼저 텀블러에 있는 커피는 빨리 버리는 것이 좋다. 유제품 음료를 텀블러에 방치하면 세균이 발생하게 되며 냄새가 빠지지 않는다. 또 차 종류는 물때가 생기고 소금기가 있을 경우 부식될 수 있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씻어야 한다. 한편 텀블러 냄새를 제거하려고 물에 오래 담가두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텀블러에 물을 담고 방치하면 보온이 잘 안될수도 있다. 또 텀블러를 사용할 경우 온수가 담긴 상태에서 흔들면 내부 압력으로 인해 뚜껑이 폭발할 수 있다. 그러므로 뜨거운 물이 담겨있다면 흔들리지 않게 조심하는 것이 좋다.

유민아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