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어학시험', 최근 영어 회화능력 중시해…"한방에 취업하자!"
수정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출처=픽사베이)

많은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의 대표적인 고민거리인 ‘스펙’. 갈수록 취업난·청년실업 문제가 이어지면서 대한민국 청년층들에게 스펙은 그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이에 교환학생 및 어학 성적(자격증), 봉사 활동, 대외 활동까지 특히, 많은 스펙 중 어학 성적은 많은 기업 채용의 필수 조건 및 우대 조건으로 제시되면서 취업 시 꼭 필요한 스펙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렇다면 취업 성공률을 높이는 다양한 어학 자격증 중에서 응시자가 가장 많은 대표 어학 시험은 무엇이 있을까.

'토익(TOEIC) VS 토플(TOEFL)' 유학에 필요한 것은?

토익은 영어를 모국어로 쓰지 않는 사람을 대상으로 커뮤니커이션 능력을 중요시 해 일상생활과 비즈니스 현장에 활용할 수 있는 영어 전반에 걸친 사용 능력을 평가한다. 이에 여러 국내 기업에서는 토익 점수를 기본 스펙으로 요구하면서 채용 공고 시 자격조건 혹은 가산점 부여 사항으로 기재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이다. 이와 달리, 토플(TOEFL)의 경우 실용 회화보다 학문적인 영어 구사 능력을 중점으로 한다. 이에 유학 필수 시험으로도 불리고 있다. 더불어, 우리나라 대학교 입시에서도 영어 특례 입학이나 외국어 특기자 전형에서 토플점수를 기본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JLPT, 현 취준생의 인기 어학자격증이다?

요새 'JLPT'(일본어능력시험)가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일본기업으로 입사하려는 국민들이 늘어나면서 JLPT 시험의 응시율도 함께 늘어났다. JLPT 시험은 일본 국제교육협회 등 일본 정부가 직접 주최하는 시험인 만큼 가장 공신력 있는 일본어 능력 시험이다. 이는 N5~N1까지 5개의 등급체계를 갖고 있는데, 이 레벨에 따라 ▲언어지식 ▲독해 ▲청해의 3가지 파트로 구분된다. 일본어의 가장 기본인 하라가나를 시작으로 ‘N’ 옆의 수가 낮은 숫자일수록 높은 난이도로 치루게 되며 각 파트당 60점씩 총 180점이 만점이다. JLPT 시험의 일정은 1년에 두 번 밖에 치러지지 않으며 종합득점에서 합격선을 넘어도 과락제도가 있기 때문에 과목별 최저점수를 넘겨야 최종 합격이 가능하므로 시험을 체계적인 전략으로 실수 없이 준비하다면 단기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취업 합격을 부르는 중국어 시험, 'HSK'

과거에는 '어학시험'하면 영어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현재는 많은 학생들이 중국어를 공부할 만큼 점점 중국어를 중요시하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의한 자료를 보면 작년과 대비해 중국어 학습 경험이 16.2%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중국 시장의 규모가 커지면서 HSK(한어수평고시)를 우대하는 기업이 계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HSK 자격증을 취득한 사람에게 많은 기업에서 가산점을 주며 취업 우대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때문에 HSK(한어수평고시)시험은 취업준비를 앞두고 있는 사람이라면 절대 외면해선 안되는 취업 필수 자격증이 되었다. HSK 중국어 자격증 시험은 1급부터 6급까지 수준에 따라 나뉜다. 이에 중국어를 이제 막 시작한 사람은 3급 혹은 4급 취득을 목표로 삼고, 취업 자격증을 준비하는 학습자라면 5급 이상으로 응시하는 것이 좋다.

유현경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