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잘하는법] 드럼, 통돌이 세탁기 청소하는 방법 따로따로… 빨래 너는 노하우는?
수정일 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출처=픽사베이)

세탁기는 필수 가전제품 중 하나며 집안 위생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옷을 세탁하는 경우는 있어도 세탁기의 청결 여부 생각은 대부분 하지 않는다. 1년 이상 세탁기를 사용할 경우 세탁기에서 나온 오염물들이 세탁기를 더럽히곤 한다. 그러므로 겉모습만 보면 멀쩡한 세탁기처럼 보이지만 막상 분해를 해보게 되면 부품 사이에 낀 오염물질이 발견된다. 세탁기를 방치하고 그냥 둘 경우 빨래를 해도 냄새가 나고 옷에 닿는 피부가 상한다.

세탁기청소 언제 할까?

우선 세탁기를 구입하고 나서 1년 정도 지났을 시기에 청소하는 것이 가장 좋다. 또한 세탁기가 있는 곳이 습기가 많다면 한 번 청소해야 한다. 세탁기를 주기적으로 청소하면 천식과 피부병을 방지할 수 있다. 만약 세탁을 하고나서도 퀘퀘한 느낌이 들거나 얼룩이 지는 경우 세탁기를 청소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세탁기를 돌렸을 때 이물질이 물에서 나올 경우 세탁기를 청소해야 할 시기가 왔다는 것이다. 집에 어린이나 노인 등의 면역력이 중요한 사람이 있다면 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방치된 세탁기에는 박테리아를 비롯한 세균이 생기게 된다.

세탁기청소 세척제 만들기

통돌이 세탁기와 드럼세탁기는 청소하는 법이 다르다. 최근 TV에 출연한 청소 전문가는 세탁기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법을 알려줬다. 통돌이 세탁기 같은 경우 베아킹소다와 물, 과탄산소다, 소금으로 세탁기 청소젤을 만든다. 이후 세탁조에 온수를 끝까지 채워넣고 세척제를 넣어서 충분히 녹인다. 세탁모드로 15분 동안 돌리고 1시간 정도 때를 불려주면 헹궈주고 탈수를 해서 때를 없앨 수 있다. 드럼세탁기 청소는 △거름망 △세탁조 △고무패킹 세 가지를 청소해야 한다. 고무패킹은 베이킹소다를 칫솔에 묻힌 다음 청소를 해주면 된다. 세탁조는 삶음 모드로 설정하고 나서 그대로 돌리면 된다. 거름망은 드럼세탁기 아래 뚜껑을 열고 돌려서 빼고 나면 칫솔로 닦아준 다음 물로 세척해야 한다.

빨래 잘 말려야 냄새 없어져

세탁기를 꾸준히 청소했어도 빨래 관리가 안될 경우 빨래에서 냄새가 나 불쾌할 수 있다. 특히 빨래 건조에서 실수를 하면 냄새가 나게 된다. 보통 빨래 건조대가 좁아서 건조대 한 칸 한 칸 빨래를 빼곡하게 말린다. 하지만 축축한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면 건조가 느리게 이루어지고 냄새도 심해진다. 따라서 건조대에 빨래를 널려면 넓게 띄워서 말리는 것이 좋다. 또한 빨랫감 사이사이에 마른 신문지를 끼우거나 빨래 밑에 신문지를 놓으면 빨래 주변의 습기를 흡수해서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빨래는 직사광선에서 바짝 건조해야 빨래에 있는 세균이 제거되며 냄새가 나지 않게 말려진다. 빨래를 하고 나서 건조기를 이용해서 바짝 말려주는 것도 추천한다.

김수연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