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성공] 영어 테스트, 본인에게 맞는 것으로 봐야해
수정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출처=픽사베이)

영어는 직장 결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요구하는 자격을 보게되면 토익 점수가 꼭 있다.

더불어 외국계 기업의 수요가 늘면서 취직에서 꼭 필요한 존재가 되고있다.

또한 공기업들도 영어 시험의 점수를 중요시하면서 영어시험 보는 사람은 해마다 늘고있다.

영어시험은 목적이 다 다르므로 본인에게 필요한 것을 알맞게 준비해야 한다.

가장 잘 알려진 영어시험은 토익과 토익스피킹 등이지만 그 외에도 토플, 아이엘츠, 아이티티 등이 있다.텝스는 서울대가 만들었던 국내 영어시험이다.

주관하는 곳은 텝스관리위원회고 보통 공시생이나 로스쿨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시험을 보고 있다.

토익은 비즈니스 영어를 중요시하고 텝스는 주어진 문제를 빨리 푸는 해결능력을 중요시한다.

따라서 텝스의 중요한 포인트는 빠른 문제풀이라고 할 수 있다.

텝스는 시행된 다음부터 토플 대신 보는 곳들이 생겨 텝스 응시자가 점점 늘고있다.

하지만 토익은 아직까지도 중요하게 보는 곳이 많아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 영어시험을 보면 두 가지 시험 다 보는 것을 권장한다.

텝스는 한달에 약 1~2번 응시할 수 있다.토익을 통해 듣기와 읽기 평가가 가능하다면 말하기를 평가하는 토익 스피킹을 지원해 회화 실력을 시험해볼 수 있다.

기존에는 듣기와 읽기를 통해 자신의 전체적인 살력을 알 수 있었으나 토익스피킹은 말하기 및 쓰기를 직접적으로 확인하는 것이다.

질의응답과 사진묘사 등으로 문제가 출제되고 20분의 시험 시간을 거친다.

토익스피킹과 더불어 오픽도 말하기 시험이다.

최근에는 많은 회사들이 오픽을 많이 보고 있다.

토익스피킹 문제는 업무에 관련된 것이 많고 오픽은 일상에 관련된 문제가 출제된다.

평소에 얼마나 영어로 잘 말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회다.

오픽은 원하는 날에 시험을 바로 볼 수 있다.

정하준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