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 드럼·통돌이세탁기 묵은때 빼는 방법 베이킹소다가 해답… 빨래 냄새 없애는 방법까지
수정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출처=픽사베이)

세탁기는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으며 우리의 위생과 청결을 책임지고 있다.

한편 깨끗한 옷을 만드는 경우는 많아도 기계의 깨끗함까지 신경쓰는 것은 대부분 하지 않는다.

세탁기를 오랫동안 쓸 경우 물때가 끼게 되면서 세탁기를 더럽히곤 한다.

따라서 그냥 보면 그냥 평범한 세탁기로 보여도 오래된 세탁기를 분해할 경우 부품 사이에 낀 오염물질이 발견된다.

세탁기를 방치하고 그냥 둘 경우 빨래를 해도 냄새가 나고 이로 인해 피부도 상하게 된다.보통은 세탁기를 구입한 다음 1년 정도 경과했을 때 청소를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세탁기가 있는 장소가 습도가 높을 경우 청소를 하는게 좋다.

세탁기를 꾸준히 청소하면 아토피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만약 세탁기로 돌린 옷에서 퀘퀘하고 이상한 냄새가 나거나 이물질이 묻는 경우 세탁기를 한 번 점검해야 한다.

또 세탁기로 빨래를 할 때 물에서 검은색 이물질이 나오면 세탁기를 청소하도록 하자.

집에 어린이나 노인 등의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있다면 꾸준히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세탁기에 이물질이 생기면 곰팡이와 대장균, 박테리아 등이 서식하기 때문이다.세탁기를 잘 관리해도 빨레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빨래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빨래를 말릴 때 실수를 하면 냄새가 나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건조대의 간격 때문에 건조대 한 칸 한 칸 빨래를 빼곡하게 말린다.

그러나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게 되면 마르는 시간이 오래 들고 냄새도 심해진다.

따라서 빨래를 건조대에 놓을 때 세탁물 사이의 간격을 넓게 둬야한다.

또한 빨랫감 사이사이에 마른 신문지를 끼우거나 그 아래에 신문지를 놓으면 빨래 주변의 습기를 흡수해서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빨래는 직사광선에 바짝 말려야 빨래 속 세균이 없어지며 냄새가 나지 않고 보송보송하게 말릴 수 있다.

빨래가 다 되면 건조기에서 한 번 말리는 것도 좋다.

주수영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