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준비] "취업 준비 꿀팁이네!" 필수 어학 스펙, 비교해 나와 맞는 시험 찾자
수정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많은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의 대표적인 고민거리인 ‘스펙’. 취업난의 장기화로 인해 우리나라 청년들에게 스펙은 가장 중요한 요소이자 가장 두려운 존재가 되었다. 스펙의 뜻은 영어 ‘Specification’의 줄임말로 직장을 구할 때나 입시를 치를 때 요구되는 객관적인 평가지수를 말하지만 다른 말로는 본인의 능력 지표로 사용되기 때문이다. 이에 봉사 활동부터 대외 활동, 교환 학생 및 어학 성적까지. 치열한 취업 시장에서 남들보다 더 나은 점수와 많은 스펙을 얻기 위해 우리나라 청년들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다양한 스펙 가운데 어학 성적은 채용 시 필수 자격요건 이나 우대해주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취업 준비 시 가장 기본적이면서 필수 스펙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여러가지 어학 시험 가운데 가장 인기있는 어학 시험은 과연 무엇일까.

취업에 도움되는 '토익 vs 토플'

토익(TOEIC)은 미국 ETS에서 개발된 시험으로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사람들을 대상으로 언어의 주 기능인 '커뮤니케이션' 스킬에 중점을 두어 일상 생활과 비즈니스 환경에서 필요로 하는 영어 사용 능력을 갖고 있는 지를 측정하고 평가한다. 이에 대기업 및 공기업 등 주요 기업에서 토익 점수를 채용 시 필수 자격조건 및 가산점 부여 사항으로 두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어학 시험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반해, ‘토플’은 회화보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학습 가능한 영어 학업 능력을 중점으로 한다. 이에 유학·이민·해외 취업 희망자들이 많이 응시한다. 또, 우리나라 영어 특례 입학이나 외국어 특기자 전형에서 토익 등 다른 어학 시험보다 토플(TOEFL)을 더 인정하고 있는 추세다. 단, 토플의 경우 대학 수준의 영어 능력을 평가하기 때문에 토익 시험보다 어려운 난이도를 보이고 있어 준비 기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

▲(출처=픽사베이)

JLPT 시험, 인기있는 제2외국어 시험으로 자리잡다!

현재 일본기업으로 취업하는 국민들이 많아지면서 JLPT 시험의 응시율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JLPT 시험은 일본 국제교육협회 등 일본 정부가 직접 주최하는 시험인 만큼 시행되고 있는 일본어 능력시험 중 가장 공신력 있다. 이 시험은 N5부터 N1까지의 등급으로 구분되는데, 각 레벨 별로 언어지식(문자·어휘·문법), 독해, 청해의 3가지 과목으로 다루고 있다. 일본어 입문단계인 히라가나부터 시작해가며 ‘N’ 옆의 수가 낮은 숫자일수록 높은 난이도로 치루게 되며 JLPT 시험의 만점은 총 180점이다. JLPT 시험일정은 1년에 단 두 번으로 합격점수를 넘긴다 해도 과목별 최저 점수를 넘겨야 최종합격이 가능하기 때문에 전략 및 공부방법을 체계적으로 세워 꼼꼼히 준비하는 것이 좋은 결과를 빠르게 얻을 수 있다.

취업 우대받고 싶다면 주목해야 할 'HSK'

과거 ‘외국어 공부’하면 영어를 가장 먼저 떠올렸다면 현재에는 많은 이들이 중국어를 준비할 정도로 점점 중국어를 중요시하고 있다. 이에 중국어 자격증 중 1순위로 꼽히는 'HSK'의 응시하는 사람들이 매년 줄어들지 않고 있다. 실제 KOSIS(국가통계포털)에서 확인한 자료에 의하면 작년과 대비해 중국어 학습 경험이 16.2% 많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국 시장의 규모가 커지면서 HSK(한어수평고시) 자격증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도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국내 다양한 기업에서 HSK 자격증을 취득할 경우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 채용 시 우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로 인해 HSK 중국어 자격증 시험은 대학생 혹은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필요한 스펙 중 하나가 되었다. 이 HSK 시험은 난이도에 따라 1급~6급까지 있다. 이에 만약, 취업 및 승진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5급 이상을 취득할 것을 추천한다.

김지순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