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통증의 주범이다!" 회전근개파열…증상 나타나면 빠른 치료 필요해
수정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출처=에디픽스)

운동량이 적은 요새 사람들은 크고작은 어깨통증을 가지고 있다. 나이가 지긋한 어른들은 물론이고 30대, 심지어 20대 등 어린층들 마저 이유도 모르는 어깨통증으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그에따라 수많은 사람들은 별거 아닌 통증으로 인식하고 약국에서 산 약이나 파스로 그냥 마무리 짓지만 심한데 이런 행동이 지속되면 낫기는 커녕 통증이 더해지는 경우도 있다. 통증이 심해져 병원을 가는 사람도 있는데 많은 사람들은 어깨통증에 대해 보통 오십견이나 회전근개파열로 알고 있다. 거의 어깨통증에 대해 생각 되는 '오십견'은 주로 오십대인 사람들에게 발견된다고 알려진 이름으로 전문용어는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이는 원인불명의 어깨 통증은 물론 운동장애를 일으키며, 어깨 관절의 움직임도 방해를 받아 불편함을 동반한다. 50세 전후에 나타난다 해서 오십견이라고는 하지만 요새 30대나 40대, 심지어 20대들에게도 심심치 않게 발생 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아니면 보통 오십견이라고 생각 할 수 있는 심한 어깨통증이 알고보니 '회전근개 파열'인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나이가 들어 생기는 오십견과 달리 바르지 못한 자세로 스포츠를 즐기다 생기기도 하니 반드시 의사와 상담을 통해 오십견인지 회전근개 파열인지 알아야 한다. 그러면 다양한 어깨통증의 원인과 치료법을 알아보자.

오십견은 어떤 질병?

이 오십견이란 어깨관절의 통증과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질환의 하나로 나이가 들어 50세 전후 특별한 이유 없이 심한 통증과 더불어 어깨의 운동 신경이 저하되는 것이 특징이라서 보통 오십견으로 알려져 있지만 의학적인 이름으로는 '유착성 관절낭염'이나 '동결견'이 있다. 그러나 오십견이 대중적이다. 다만 오십견이란 이름이 있어도 꼭 50대에만 일어나란 법은 없으며, 30대나 40대심지어 20대 등 젊은층이거나 오십견없이 50대를 보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 후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 오십견의 원인은 특발성 동결견과 이유가 있는 이차성 동결견으로 나눌 수 있다. 특발성 동결견은 특별한 원인이 없으면서 통증과 더불어 능동 및 수동 관절 운동이 제한되는 질환이고, 이후 이차성 동결견은 갑상선 질환, 경추 질환, 당뇨병, 또는 흉곽 내 질환이나 외상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다. 오십견의 증상은 심한 어깨 통증과, 야간 통증 및 능동적, 수동적 관절 운동 제한을 보이는데, 본인이 이런 증세가 있다면 어서 병원을 가자.

어깨통증의 예방과 치료는?

어깨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서 많은이들은 약이나 파스로 해결한다. 이 방법도 좋지만 이런 방법이 통하지 않을 때는 더운 찜질이 완화시켜준다. 하지만 통증이 극심해 아예 못 움직이면 더운 찜질 보다 차가운 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낫다. 또 평소 생활 할 때 늘 바른자세를 염두해 두는 것이 이렇게 치료도 중요하지만 예방도 중요하다. 예방하는 방법은 틈틈히 하는 스트레칭이 아주 좋다. 그리고 평상시 좋은 자세를 가지는 것이 중요한 예방방법이다. 또한 운동 전후에 꼭 스트레칭을 해야한다. 평상시에도 기지개를 생활화 하는 등 스트레칭을 생활화 하고, 틈틈히 어깨운동을 해 어깨 근육을 키우면 좋다.

은유화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