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노하우] 통돌이, 드럼 세탁기 묵은때 제거 노하우 베이킹소다가 해답… 빨래 냄새 없애는 방법까지
수정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빨래에 꼭 필요한 세탁기는 우리의 위생과 청결을 책임지고 있다. 그러나 깨끗한 옷을 만드는 경우는 많아도 세탁기의 찌든때를 없애는 것은 대부분 하지 않는다. 세탁기를 오랫동안 쓸 경우 물때가 끼게 되면서 세탁기의 오염을 야기한다. 따라서 겉으로 볼 때 이상이 없어보일수도 있지만 분해해서 내부를 자세히 볼 경우 각종 부품 사이에 오염물질이 끼어있다. 세탁기를 주기적으로 청소하지 않으면 빨래에 이상한 냄새가 배고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다.

세탁기청소 최적의 시기는?

일반적으로 세탁기 구입 후 1년이 소요됐을 때 청소를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세탁기가 있는 장소가 다소 습하다면 청소를 해줘야 한다. 세탁기를 꾸준히 청소하면 피부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만약 옷을 빨았는데도 퀘퀘하고 이상한 냄새가 나거나 얼룩이 지는 경우 세탁기를 청소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세탁기를 가동했을 때 물에서 검은색 이물질이 나오면 세탁기 청소가 꼭 필요하다. 집에 어린이나 노인 등의 면역력에 예민한 사람이 있을 경우 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오래된 세탁기에는 대장균과 곰팡이 등이 생길 수 있다.

빨래 잘 말려야 냄새 없어져

세탁기를 잘 관리해도 빨래하는 법을 잘 모르면 빨래에서 냄새가 나 불쾌할 수 있다. 특히 빨래를 말릴 때 많은 사람들이 실수한다. 보통 빨래 건조대가 좁아서 빨래를 말릴 때도 빼곡하게 말린다. 그러나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게 되면 건조가 느리게 이루어지고 빨래에서 냄새가 난다. 그러므로 빨래를 널 때 넒은 간격을 두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빨래 사이사이에나 그 아래에 신문지를 놓으면 빨래 주변의 습기를 흡수해서 냄새를 방지할 수 있다. 빨래는 직사광선에서 바짝 건조해야 항균 효과를 볼 수 있으며 보송보송하게 말려진다. 빨래가 다 되면 건조기를 통해서 완전히 말려도 된다.

정하준 기자 none-email@research-paper.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