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납품 막힌 친환경 농산물…서울시, 가정으로 배달 서비스
수정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등록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9(이하 코로나19)로 전체적인 소비가 부진한 가운데,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이 4월로 연기됨에 따라 학교급식을 납품하는 업체에 비상이 걸렸다. 

각 학교로 납품 예정이었던 친환경 농산물이 갈 곳을 잃게 된 것. 특히, 신선한 채소는 유통기한이 짧아, 이미 생산된 농산물을 빨리 소비하지 않으면 그대로 폐기처분해야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경기, 강원 등 전국 9개 시․도 약  812톤 가량의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이 피해를 입었다.  경기, 충남, 경남, 전북, 제주 5개 시․도 피해액은 약 120억 가량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한국친환경농업협회’의 도움 요청을 받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 돕기를 위해 채소, 한라봉, 천혜향 등으로 구성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구매 캠페인’에 나섰다. 

이번 구매 캠페인은 ① 감자, 양파, 대파, 시금치 등 가정에서 즐겨먹고 많이 소비하는 9가지 품목으로 구성된 전북 농산물 꾸러미 5000개, ②제주 한라봉 5Kg 3000박스, 제주 천혜향 5Kg 1,000 박스가 소진될 때까지 진행한다.  

서울시는 시 본청과 투출기관, 사업소 등 직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캠페인을 우선적으로 진행, 1차적으로 약 800만원을 주문한 상태로, 개학이 연기된 만큼 직원들이 꾸준히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시민 누구나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캠페인을 통해 신선한 농산물을 구매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 지원에 참여할 수 있다. 포털에서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을 검색 후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친환경 농산물을 신청할 수 있다. 꾸러미 상품은 원하는 주소지로 택배 발송된다. 

추가적으로, 시에서는 서울학교급식을 공급하고 있는 광역시도 9개 지역 생산농가에서 재배한 농산물로 제작된 친환경농산물꾸러미 5000개 판매를 지원한다. 물류비, 인건비 등을 고려하여 최소 2500세트 주문시에 판매할 예정으로, 충북 대표 산지 홈페이지를 통해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주문할 수 있다. 

서울친환경학교급식 광역산지협의회에서 공급할 계획이며, 친환경인증을 받은 채소, 과채류(감자, 양파, 파프리카, 모듬쌈, 방울토마토, 근대, 시금치, 애호박, 팽이버섯, 무) 10개 품목으로 구성된다. 꾸러미 가격은 택배비 포함 1박스당 20,000원으로, 3월 30일과 4월 2일 2차에 걸쳐 일괄 배송할 예정이며, 개학 일정에 따라 추가 판매를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코로나19로 피해 받는 지역농가를 꾸준하게 지원하기 위해 4월 1일부터 12일까지 상생상회×11번가×신한카드와 함께 수수료 0% 온라인 직거래인  #힘내라대한민국 #전국동네를응원해요  ‘상생상회 온라인 기획판매전’을 운영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매 캠페인은 도매가 하락과 코로나19의 여파 등으로 인한 소비 침체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하게 되었다.” 면서 “지역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동참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친환경농산물
학교급식
배달서비스
코로나19
꾸러미 구매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