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서관협회,  "국민의 안전 보장하지 않은 채 도서관 개관 강요는 위험"
수정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코로나19로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도서관협회(회장 남영준)는  도서관계 입장을  발표했다.

도서관협회는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전국의 많은 도서관이 휴관하거나 프로그램을 취소하는 등 정상적인 도서관 서비스를 국민에게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최근 또다시 학교 개학과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전파의 우려로 인하여 도서관의 휴관기간도 계속해서 연기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도서관협회는 "코로나19사태로 인해 국민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등 도서관 관리감독을 책임지고 있는 운영주체에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지 않은 채 도서관 서비스를 강제하지 않기를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사진=픽사베이)

협회는  "하루빨리 이 사태가 종식되어 이용자의 지적 문화적 요구를 수용하고 싶은 초조함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서관 차원에서 더 많은 고민과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등 도서관 관리감독을 책임지고 있는 운영주체에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지 않은 채 도서관 서비스를 강제하지 않기를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협회는 그 이유에 대해 "공공도서관은 국민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열려있는 지역공동체 공간이다. 그 공간에서 대면서비스를 감당하는 사서의 안전이 지역 공동체의 안전이다.  따라서 현재는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야 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개관을 강제하는 것은 국민들의 안전보장을 정면으로 배치하는 일임을 명심해주기 바란다. 지금은 대면 서비스보다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할 시기다."고 강조했다. 

남영준 회장은 "그밖에 협회는 도서관이 휴관됨에 따라 도서관 일용직 등 비정규직원들이 급여 등이 지급되지 않아 경제적 어려움에 빠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갑자기 도서관 프로그램이 취소되어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하던 강사나 관계자들을 위해 보상이나 지원책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 회장은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은 이번과 같은 재난 상황에도 도서관이 안전한 공동체 공간으로 시민과 이용자들에게 지속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자책의 확대 보급과 온라인 서비스 플랫폼 구축, 재난 대비 방역 장비 마련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도서관협회는 발표문을 통해  "도서관은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휴관을 연장하고 있다. 그렇지만 현장의 사서들은 지금 상황에서 이용자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 또한 책 소독과 장서 점검, 새로운 책의 구입 등 코로나19가 종식되자마자 국민을 위해 더 한층 성숙된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사서와 도서관은 배전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한국도서관협회
도서관
코로나19
전자책
비대면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