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의사회, 전 세계 코로나19 의료 구호활동 위해 메디스태프와 업무협약 체결
수정일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코로나19에 감염된 전세계 확진자수가 1백만명을 넘은 가운데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3일 서울 강남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에서 주식회사 메디스태프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경없는의사회-메디스태프 업무협약식

메디스태프는 의사 전용 보안 메신저 플랫폼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국경없는의사회와 향후 정보 및 인적 교류와 홍보 활동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메디스태프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코로나19 현장 구호 활동가 관련 콘텐츠를 공유하고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는 국경없는의사회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전 세계 구호 현장에 파견될 활동가를 채용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의사 전용 애플리케이션 메디스태프의 의료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에 대한 다양한 지원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며, 특히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구체적인 협업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국경없는의사회가 전 세계 필요가 가장 시급한 곳에서 환자를 위해 의료지원 활동을 하는 만큼, 의료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지닌 메디스태프와 협업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두 기관의 협력이 의료지원이 부족해 고통받고 있는 전 세계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기동훈 메디스태프 대표는 “의사라면 한 번쯤 국경없는의사회에 참여해 구호 활동을 하는 것을 꿈꾼다. 응급의학과를 지원할 때 언젠가 국경없는의사회 활동에 참여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협업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메디스태프는 2040 젊은 의사들이 가입된 커뮤니티인 만큼 의료 정보 공유 속도가 가장 빠른 것이 특징이다. 의사들의 참여를 도와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지원에 도움이 되는 현실적인 방안들을 함께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경없는의사회는 전 세계 70여개국 400여개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인도적 위기 현장에서 의료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독립성, 공정성, 중립성의 원칙을 바탕으로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생존을 위협받는 환자를 치료하는 데 힘쓰고 있다. 메디스태프 역시 의사와 의대생 전용 커뮤니티를 통해 지견 교류 및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매년 대전협과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를 단독 오픈하여 수련병원 및 의료계 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국경없는 의사회
메디스태프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