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대구·경북 코로나19 취약층 아동에 1억4000여만 원 지원
수정일 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취약층 아동을 돕기 위한 성금 1억 여만원과 4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 키트 200상자를 8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사회복지회에 각각 전달했다.

왼쪽부터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긴급구호물품을 8일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달 대한사회복지회(회장 김석현)가 운영하는 대구 늘사랑청소년센터 보호소녀들의 코로나 극복 대국민 응원포스터 소식을 접한 뒤 지난달 23일부터 12일간 서울공동모금회와 함께 대구·경북 어린이 돕기 희망 나눔 캠페인을 벌였으며, 강남구 직원들도 십시일반 동참했다.

코로나19 전국 확진자 현황 (4월 8일 오전 9시 기준)

성금과 구호물품키트는 늘사랑청소년센터 등 대구·경북 지역의 보호시설에서 생활 중인 어린이와 한부모 가정 등의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지원된다. 키트는 마스크와 체온계, 손 소독제, 간편식 세트 등으로 구성된다.

 이에 앞서 늘사랑청소년센터 소녀 18명은 대구지역에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던 지난달 5일 ‘울지마요 대구, 힘내세요 대한민국’ 등의 캐치프레이즈가 담긴 포스터 8장을 그려 화제가 됐다. 늘사랑청소년센터는 가족 해체 등으로 정서적·행동적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과 일시 격리치료가 필요한 아동을 보호하는 시설로, 심리치료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한 사회 복귀를 돕고 있다.

정순균 구청장은 “시설에 고립돼 가장 힘겨운 생활을 하고 있으면서도 오히려 국민들을 응원하는 갸륵한 소녀들에게 강남구민들의 따뜻한 격려의 마음을 전하고자 한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와 사투중인 국민들께 위안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한사회복지회는 1954년에 설립된 아동복지전문기관으로, 영유아에서 청소년·한부모가정·장애인·무의탁노인 등 소외이웃을 보호하고 지원하고 있다.

한편 4월 8일 오전 9시 현재 대구·경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803명(대구), 1320명(경북)으로 총 8123명이다. 사망자는 대구 137명, 경북 46명으로 전국 총 200명의 사망자 중 183명에 이른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코로나19
강남시
희망나눔캠페인
긴급구호물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