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전 세계로 확산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전수
수정일 2020년 04월 17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4월 17일 금요일

 

COVID-19 웨비나 모습.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세계적으로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의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한국과 명지병원의 코로나19 치료 및 대응 경험 전수가 이어지고 있다.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의사협회와 국제병원연맹(IHF)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웨비나를 잇따라 진행했다.

이에 앞서 명지병원은 지난 3월말 UN 산하 161개국 재난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들과 메이요클리닉 케어네트워크 멤버들, 그리고 세계 정형외과 의사 등을 대상으로 한국의 코로나19 치료와 대응 노하우를 전파하는 웨비나를 모두 4차례에 걸쳐 진행한 바 있다.

웨비나는 웹(Web)과 세미나(Seminar)의 합성어로 강연자와 참여자를 인터넷으로 연결하여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방식의 세미나이다.

이날 오후 6시(한국시간)부터 시작된 국제병원연맹(IHF) COVID-19 웨비나에는 세계 100여 회원국 병원협회 관계자들과 병원 대표들이 참여하는 큰 관심을 보였다.

이왕준 이사장과 감염내과 강유민 교수를 비롯한 명지병원 의료진은 이 웨비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확진환자의 치료 경험과 임상적 결과, 연구 중인 프로젝트, 코로나19 시기별 대응 전략 등을 소개했다.

웨비나의 첫 발표자로 나선 이왕준 이사장은 지난 1월 20일 첫 확진환자 발생부터 시작된 한국의 코로나19 사태의 전체적인 현황과 한국인의 역학적 특성, 대구 경북지역의 발생 특징, 한국의 대응전략 및 진단 등에 대한 총체적인 설명에 나섰다.

이 이사장은 이어 한국에서도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는 명지병원의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그 결과 등도 소개했다.

이어 확진환자를 직접 치료하고 있는 감염내과 강유민 교수는 그동안 진료한 확진환자의 치료과정과 투여약물, 안심외래 및 선별진료 등의 진료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당초 40분으로 예정됐던 IHF 웨비나는 참여자들의 질문이 쏟아져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IHF 회원들은 COVID-19 같은 위기의 상황에서 발휘된 병원 리더십의 요체와 비상대응조직, 의사결정체계, 커뮤니케이션 채널 등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 COVID-19 대응으로 인한 재정적 부담 증가와 환자 감소 및 재정적 손실, 보호복 및 보호장구의 부족사태 해결 방법, 쏟아지는 의료폐기물의 처리 등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으며, 위기상황 하에서의 대한병원협회의 역할에 대해서도 물어왔다.

이에 앞서 명지병원은 1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의사협회 주관의 웨비나에 초청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및 명지병원의 검사와 확진환자 치료 등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인도네시아 의사협회 회원들과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주제의 웨비나에는 특히 인도네시아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의 관심이 높아, 한인회 주요 인사들도 참여했다.

특히 이번 웨비나에서 인도네시아 관계자들은 한국의 진단 능력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보이면서 캔서롭 관계자들의 참석도 요청했다. 웨비나 중에는 명지병원과 캔서롭이 함께 개발한 RT-PCR 검사 키트와 함께 검사장비의 수출은 물론 검체 채취와 분석 등 진단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해 줄 인력 지원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오갔다.

조진성 기자 researchpaper@naver.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