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ISSUE] 중국, 코로나 19 은폐 의혹 불거져
수정일 2020년 04월 21일 화요일
등록일 2020년 04월 21일 화요일

미국, 인도, 영국 등 여러 단체가 중국이 코로나 19 확산 초기 사실을 은폐하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최근 중국에서 발표한 내용을 따져보면, 중국 정부의 코로나 19 확진자 발표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일견 타당해 보인다. 중국은 2003년 동물원성 호흡기 질환인 사스(SARS) 바이러스가 창궐했을 당시에도 자국 내 정보를 엄격하게 통제해 비난을 샀다. 결국, 8,000명 이상이 감염됐고 774명이 사망했다. 중국 정부가 다시 수치를 속이고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초기 조치 때문에 전 세계가 치명적인 병원균에 대응하는 속도가 지연됐고 이 때문에 지금처럼 확산됐다고 주장한다. 미국외교협회의 후앙 얀종 박사는 “지난 1월 초 중국의 상당수 의료진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말했다. “중국 시민은 1월 18일이 될 때까지 상황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여러 국제기구는 중국의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적은 것은 엄격한 조치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에 출입하는 사람들의 이동을 철저히 막았고 시민들에게 식료품이나 의료품을 구입하는 일 외에는 집에만 머물 것을 명령했다. 개인 차량 운행도 금지했고 학교와 기업, 공장도 일시 폐쇄했다. 공공장소도 폐쇄했으며 개인의 이동을 금지하는 통제 정책을 시행, 상당수의 검문소를 세웠다. 

그뿐만 아니라 정보도 통제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의사들에게 바이러스에 대해 함구할 것을 명령했고 온라인으로 게시하는 것도 엄격하게 통제했다. 시민들이 정부 정책을 비난하는 것도 금지했다. 한 중국인 트위터 사용자는 바이러스로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검열 때문에 공개되지 않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비정부 인권단체인 앰네스티에 따르면, 중국 관계당국은 뉴스를 통제하면서 바이러스에 대한 정보 공개를 검열하고 있다. 단체의 지역이사 니콜라스 베퀠린은 “중국은 의료계가 코로나바이러스를 대처하고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정보를 통제하고 있다. 시민들이 제대로 된 정보를 알지 못해 효과적인 대응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를 공개하는 중국인들이 심각한 제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도 발표됐다. 중국 인권 변호사 첸 퀴시는 홍콩 시위와 코로나 19 바이러스 내용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지난 2월 7일 임의 구금됐다. 우한의 사업가 판 빙도 팬데믹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 이후 실종됐다.

인권감시단체인 휴먼라이트워치의 소피 리차드슨 중국 이사는 “중국 정부가 시민에게 위기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과거 관행을 답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퀠린 이사는 “코로나 19 팬데믹 해결에 검열과 차별, 임의 구금은 필요하지 않다. 인권을 침해하는 행동은 바이러스 대처에 불리하게 작용한다”고 강조했다.

이택경 기자 ra10232@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