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쿠웨이트 코로나19 방역 경험 공유 및 협력 강화...특별 화상회의 개최
수정일 2020년 04월 22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4월 22일 수요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과 공동으로 쿠웨이트 보건당국자 대상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별 화상회의'를 4월 22일 21시에 개최했다.

 아프리카·중동 국가와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를 위한 양자 화상회의는 카타르․튀니지에 이어 쿠웨이트와 세 번째 개최하는 것이다.

 이번 화상회의에는 ‘무스타파 리드하’(Dr. Mustafa Ridha)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과 보건 차관보, 국제협력국장 및 의료진 등이 참석해, 국내 의료진과 △코로나19 관련 한국 의료시스템과 감염 관리 현황, △임상경험 등에 대한 자유 토론 및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지난 1월 양국 보건부 간 면담의 후속조치로, 4월1일 양국 외교장관 통화 등을 계기로 추진되었으며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 차관보, 국제협력국장 및 방역담당 의료진 등 총 8인과 한국은  외교부·보건복지부 과장 및 전문 의료진 등 7인이 참석했다. 

한국과 쿠웨이트는 그간 국비환자 유치, 공공병원 위탁운영 추진, 진단 도구(키트) 수출 등 보건․의료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왔다.

 이번 컨퍼런스 콜은 양국 간 보건의료 협력을 한층 강화할 뿐만 아니라 쿠웨이트의 코로나19에 대한 실질적 대응역량을 확대하고 장기적으로는 한국 의료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한국과의 방역 경험 공유를 희망하는 국가들과 화상회의․웹세미나 개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해 나갈 예정이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보건복지부
쿠웨이트
화상회의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