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공동체 안전 위해 주말 종교집회, 조용한 전파자 참석에 경계심 가져야”
수정일 2020년 04월 25일 토요일
등록일 2020년 04월 25일 토요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첫 주말 실내 종교집회와 관련해 “언제든지 ‘조용한 전파자’가 참석할 수 있다는 경계심을 갖고, 집회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종교인들의 참여와 협조가 중요하다”며 “집회의 모든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소모임과 단체식사를 삼가는 등 방역당국의 지침에 적극 따라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창한 날씨 속 우리의 방역체계와 국민의식이 중장기전에 대비할 수 있을지 다시 시험대에 오르고 있다”면서 거듭 ‘조용한 전파’의 위험성을 역설했다.

 또한 정 총리는 “미국 뉴욕주 조사 결과 주민 14%에서 코로나19 항체가 검출됐다고 하는데, 공식 통계의 10배가 넘는 약 270만명의 뉴욕 주민이 자신도 모르게 감염됐다가 회복됐다는 의미”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빠르고 광범위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직 코로나19를 잘 모르며, 미국만큼은 아니더라도 우리 주변에도 얼마든지 조용한 전파자가 있을 수 있다”면서 “이들은 언제라도 집단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뇌관과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용한 전파자가) 얼마나 존재하는지, 전염력이 어떤지 예측하기도 쉽지 않다”며 “전문가들의 ‘2차 대유행’ 경고는 과장이 아닌 과학과 데이터에 근거한 진지한 충고”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만약 지금 시점에서 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아이들의 등교는 다시 멀어지고 경제생활은 불가능하게 된다”며 ‘지금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 중 하나는 안일함’이라는 WHO(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의 발언을 인용했다.

 이어 “지난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 안팎에서 관리돼 혹시 경계심이 풀어지지는 않았는지 관계기관과 지자체는 물론 국민 여러분도 스스로 점검해달라”며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대유행을 거친 대구·경북 등을 대상으로 항체검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회적거리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