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기업지원센터 확대개편 추진..애로사항 신속해결
수정일 2020년 05월 07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5월 07일 목요일

코로나19 팬데믹 종식을 위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은 꼭 필요하다. 이에  범정부 지원단(이하 ‘범정부 지원단’)은 기업의 어려움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5월 6일과 7일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서울 중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 심층 상담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대한 지원이 정부차원에서 본격화 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관계부처 합동으로 열리는 심층 상담에는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식품의약품안전처·금융위원회 담당 국과장 및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심층 상담은 지난 4월 24일 출범한 범정부 지원단 논의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기업에 대한 속도감 있는 지원을 위해 마련되었다.  

현재 치료제 분야 14개사(社)와 백신 분야 7개사를 중점 지원 후보군으로 설정하여 개발 현황, 기업 지원 수요 등을 파악하여 관리 중이다. 

중점지원 후보군 기업 목록 (21개사)

이번 심층 상담은 연구개발(R&D), 규제, 금융 등 개별 기업별 애로 사항을 한자리에서 종합적으로 분석,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기업별 상담 일정에 따라 관계부처 담당자들이 함께 상담에 나선다.  

정부는 심층 상담에서 기업들이 요청하는 사항들을 최대한 신속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사전 서면조사를 통해 파악한 주요 애로사항은 ①후보물질 유효성 평가 시설(BL3, GMP) 이용, ②기존에 신청한 임상시험계획에 대한 신속심사 및 예정된 임상시험에 대한 사전 상담‧요건 완화, ③개발 컨설팅 요청, ④치료목적 사용승인 요청, ⑤완치자 혈장 채혈 규제 완화 요청, ⑥임상시험․개발․생산 등을 위한 R&D 및 금융자금 지원 확대 요청 등이다.

한편 범정부 지원단 산하에 설치된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의 확대·개편도 추진한다.

현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에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를 설치하여 국내 치료제‧백신 등 개발기업 애로사항 접수 창구로 운영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고위공무원을 책임자로 한 유관기관 합동조직으로 확대 개편하고, 관계부처․유관기관이 센터에 파견 근무함으로써 기업 지원이 더욱 종합적이고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범정부 지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