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제내성결핵 퇴치를 위한 결핵 진료지침 4판 발간
수정일 2020년 05월 07일 목요일
등록일 2020년 05월 07일 목요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다제내성결핵 퇴치를 위해 신속한 진단 및 신약 사용 기준을 담아 결핵 진료지침 4판을 발간하였다.

이번 결핵 진료지침은 2011년 초판 이후 네 번째 개정판으로,  우리나라의 현실에 맞는 결핵 진료 및 관리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항결핵제 분류 변경표

이번 지침은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가 주관하여 전문가들로 구성된 결핵 진료지침 개발위원회를 통해 개정되었다. 

또한  2019년 3월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의 권고안*을 바탕으로 국내 현실에 맞는 표준화된 다제내성결핵 진단‧치료방법을 담았다.

우리나라의 결핵 신규환자는 ’19년 2만 3821명(10만 명당 46.4명)으로 ’11년 이후 8년 연속 감소중이며, 이 중 다제내성결핵 신규환자는 580명(2.4%)으로 매년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다제내성결핵 치료성공률은 ’17년 64.7%로 선진국의 70-80%에 비해 여전히 낮아 질병부담을 낮추기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치료 성공을 높이기 위해 다제내성결핵 환자를 보다 빨리 진단하고, 초기에도 신약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신속 진단 및 신약 사용 기준을 변경했다.

다제내성결핵 진단에서는 진단 지연을 줄이기 위해 모든 결핵환자의 첫 배양 균주 혹은 항산균 도말 양성 검체에 대해 이소니아지드와 리팜핀의 신속감수성검사를 권고하였다.

또한, 다제내성결핵이 확인된 경우 반드시 추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퀴놀론계 약제에 대한 신속감수성검사도 추가 주문했다.

이에, 정부는 진료현장에서 권고안이 적용될 수 있도록 퀴놀론 신속감수성검사 체계를 구축‧운영한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다제내성결핵
질병관리본부
결핵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