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RLY] 여성 오메가-3 지방 하루 1g 섭취, 심혈관 질환 위험 감소
수정일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오메가-3 관련 이미지. (출처=픽사베이)

DHAㆍEPA 등 오메가-3 지방을 하루 1g 이상 섭취하는 여성은 이보다 적게 섭취하는 여성에 비해 10년 심혈관 질환 위험이 3/4 수준으로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남성을 포함한 전체 성인에 대해선 오메가-3 지방의 심장 보호 효과가 확인되지 않았다.

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 가정의학과팀이 2012∼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0∼64세 성인 1만7,390명(심뇌혈관질환 진단받은 적 없는)을 대상으로 오메가-3 지방 섭취에 따른 심혈관 질환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N-3계 지방산 섭취와 심혈관 질환 10년 위험도와의 연관성: 2012∼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미국에서 2008년에 개발된 프래밍엄 위험 점수(Framingham risk score, FRS) 공식을 사용해 연구 대상자의 심혈관 질환 10년 위험도를 산출했다.

그동안 전 세계에서 심혈관 질환 위험 요인을 밝히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수행됐는데, 이 중 대표적인 것이 미국 프래밍엄 심장 연구(Framingham Heart Study)다.

FRS는 이 연구결과를 토대로 각자의 연령과 성, 혈중 총콜레스테롤 수치, 혈중 HDL 콜레스테롤 수치, 혈압, 당뇨병, 흡연 7가지 정보를 이용해 10년간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도를 계량화한 것이다.

이번 연구에선  식품을 통해 오메가-3 지방을 하루 1g 이상 섭취하는 여성의 10년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1g 미만 섭취하는 여성의 74%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에서 30∼55세 간호사를 대상으로 수행한 대규모 연구결과(Nurses Health Study)와 유사한 결과다.

간호사를 20년간 추적ㆍ관찰한 미국의 코호트 연구에선 오메가-3 지방 등 다가불포화지방을 많이 섭취한 여성의 심장병 위험이 적게 섭취한 여성의 75%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오메가-3 지방은 혈중 중성지방 감소, 혈관 확장, 혈전 억제, 혈소판 응집 억제 등을 통해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여성에선 오메가-3 지방 중 EPAㆍDHAㆍDPA 모두가 혈소판 응집을 억제하나, 남성에선 EPA만 혈소판 응집을 줄여줬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메가-지방의 혈소판 응집 억제 효과가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분명하다는 것이다. 하루 1g 이상의 오메가-3 지방 섭취가 여성의 심혈관 질환 위험도만 낮춘 것은 이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조진성 기자 researchpaper@naver.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