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ISSUE] 코로나19와 친척 관계 바이러스 '자연 발생설' 뒷받침
수정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중국 연구진이 코로나19를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와 친밀한 다른 바이러스를 활용해 코로나19가 자연적으로 발생했다는 가설을 뒷받침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친척격인 이 바이러스는 ‘RmYN02 코로나바이러스’라고 불린다. 코로나19와는 관련이 없지만, SARS-CoV-2의 특이한 스파이크 단백질 이해를 돕는다.  

연구 저자 웨이펭 시는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자연 발생했다. 실험실에서 퍼진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중국 윈난성에서 수집된 227개 박쥐 샘플을 분석했다. 샘플은 2019년 5월부터 10월까지 수집된 것이다. 

박쥐에서 얻은 RNA 샘플은 균유전체학 차기 시퀀싱을 위해 연구소로 보내졌다. 윈난성에서는 SARS-CoV-2와 가까운 친척으로 알려진 RaTG13도 발견됐다. 이후 더욱 최근에 발견된 RmYN02가 RaTG13보다 SARS-CoV-2에 더 가깝다는 점이 밝혀졌다. RmYN02의 RNA는 SARS-CoV-2와 97.2% 일치한다.

연구진은 시퀀싱 작업을 통해 SARS-CoV-2와 RmYN02의 주요 차이점을 밝혀냈다. 후자는 전자에서 발견된 결합 도메인과 유사하지 않았다. 그 말은, RmYN02가 인간의 ACE2 수용체에 결합할 키를 갖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반면 SARS-CoV-2는 인간의 수용체에 결합한다. 

SARS-CoV-2와 RmYN02의 주요 유사점은 스파이크 단백질의 두 서브 유닛의 만나는 지점에서 발생하는 아미노산 삽입이다. SARS-CoV-2는 지금까지 동일한 4개 아미노산 삽입을 갖고 있었다. 이 삽입은 S1과 S2가 만나는 지점에 위치했다. RmYN02의 아미노산 삽입의 위치는 다른 곳이었다.

SARS-CoV-2와 RmYN02는 독립적인 아미노산 삽입을 보인다. 두 바이러스가 유사한 특징을 갖고 있다는 것은 SARS-CoV-2 또한 자연 발생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현재까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미노산 삽입이 발생하는 위치가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의 5월 21일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493만 87,323명이다. 사망자는 32만 6,752명이다. 지역별로는 아메리카와 유럽의 상황이 가장 심각했다. 아메리카 확진 사례는 223만 명 이상, 유럽의 확진 사례는 190만 명 이상이다. 

WHO는 127개 응급 의료팀을 배치할 계획을 발표했다. 5월 11일 기준 20개국의 응급 의료팀이 16개 국가 및 37개의 다른 응급 의료팀을 지원하기 위해 배치됐다. WHO 응급 의료팀은 3,600개의 병상과 1만 1,000명의 최전선 의료진을 위한 340여 개의 훈련 과정 등을 제공한다.

한윤경 기자 ra10232@gmail.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