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
수정일 2020년 05월 31일 일요일
등록일 2020년 05월 31일 일요일

코로나19 감염세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하자 서울, 경기 소재 국공립 문화예술시설이 당분간 휴관에 들어갔다. 

국립중앙박물관 전경 (사진=국립중앙박물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의 수도권 지역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수도권에 있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9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 등 4개 국립공연기관의 휴관을 결정하고 5월 29일 오후 6시부터 휴관하며,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중단한다. 

 이번 휴관 조치와 공연 중단은 중대본의 결정에 따라 오는 6월 14일까지 유지할 예정 이다.  이후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단, 야외행사와 야외전시는 일정대로 진행되고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휴관 없이 서비스를 지속한다. 

다음은 휴관이 결정된 문화예술시설 기관이다. 

9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 :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3개(과천, 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개(본관, 어린이청소년도서관)

 4개 국립공연기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7개 국립예술단체: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코로나19
국립중앙박물관
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