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자와 학보사가 대학가 저작권 보호... ‘대학가 불법복제 인식 개선 캠페인’ 지원
수정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박주환, 이하 보호원)과 대학 학보사가 6월부터 추진하는 ‘대학가 불법복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지원한다.

이번 캠페인은 대학생들의 관점에서 창작자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대학가의 자율적인 저작권보호 노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됐다. 보호원은 ‘서울권 대학언론 연합회(서언회)’와 협업해 대학 학보에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만화와 웹툰 작가, 영화감독 등 창작자의 기고와 인터뷰 등을 연재한다.

▲ 만화 ‘베리타스’로 2007년 만화대상 우수상을 수상한 김동명 작가는 불법복제로 인한 스트레스와 생활고로 만화계를 떠나는 작가의 어려움을 이야기하고, ▲ 영화진흥위원회 비상임 위원이자 낭만 코미디영화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를 연출한 모지은 감독은 생활 속에서 무심코 저지르는 불법복제에 대한 사고의 전환 필요성을 말할 계획이다.

또한 ‘우리나라 대학생들의 저작권보호에 관한 의식 조사 연구’ 논문을 발표한 세명대학교 디지털콘텐츠창작과 김기태 교수를 비롯해 출판, 유튜브, 소설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과 주요 수도권 대학 신문 편집장들이, 우리 문화의 창작적 토대가 되는 저작권 보호의 중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이를 계기로 대학생들은 창작자의 입장에서 저작권 침해 문제를 생각하고, 불법복제 등이 결국 웹툰 등과 같이 자신들의 유망한 일자리와 연계돼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고와 인터뷰 등은 보호원 누리집(www.kcopa.or.kr)과 누리소통망(페이스북, 유튜브)에도 게재하고, 저작권 유관 단체와 협업하고 있는 공동캠페인*과도 연계해 각 단체의 누리 소통망(SNS)에도 공유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현재 디지털 콘텐츠의 온라인 유통이 증가하고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환경이 조성된 상황에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창작자와 대학생은 물론 모든 국민들이 저작권 보호 의식을 키우고 이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서울지역 대학방송국 협의회’와도 협업해 대학 방송으로 대학생들의 저작권 보호 인식을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치선 기자 ccs@transfinite.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불법복제
불법스캔
대학가저작권
대학생 저작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