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초기증상과 치료는 어떻게 이뤄지나
수정일 2018년 07월 06일 금요일
등록일 2018년 07월 06일 금요일
▲뇌졸중은 응급을 요하는 질환이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뇌졸증 초기증상

뇌는 부위에 따라 각 영역에서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구분되어 있다. 각자 담당하는 기능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혈관이 문제를 일으켰는지 아는 것은 어렵다.

손상된 뇌의 위치와 범위가 어떤한가에 따라서 매우 다양한 증상을 나타낼 수 있다.

뇌졸중은 발생 즉시 심각한 증상을 느끼거나 응급실을 찾게되게 하지만 발생 후 수개월 지나서 병원을 방문할 정도로 애매한 증상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어지러움, 운동장애, 간질, 치매와 같은 다른 신경과적 문제로 방문하여 뇌 촬영 결과를 한 후에나 뇌경색이 발견되는 경우도 있다.

뇌졸중의 발생을 의심해 보아야 하는 대표적인 초기증상으로는 조기증상 편측마비, 언어장애, 시각 장애라던지 어지럼증, 그리고 심한 두통 등이 있다.

반신불수, 감각이상 및 감각소실, 두통 및 구토, 어지럼증, 언어장애, 발음장애, 안면신경마비, 운동 실조증, 시각장애, 복시, 연하곤란, 혼수상태, 치매 증상, 일과성 허혈발작 등이 있다.

▲뇌졸중 진단은 병원에서 정확히 받아야 한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뇌졸중의 다양한 검사 종류

뇌는 각각의 기능이 달라서 특정 부위가 손상을 입으면 이에 해당되는 신경증상이 발생한다.

혈압 같은 전신상태와 의식상태를 체크하고 다양한 신경학적 검사를 통해서 뇌졸중풍의 발생여부 그리고 손상의 범위, 손상의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최근에는 손상의 위치와 범위를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제공되어지고 있기 때문에 환자의 진단과 치료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그 방법으로는 CT촬영, 즉 컴퓨터 전산화 단층 촬영이 대표적인 방법이며 이 검사방법은 뇌출혈 여부를 신속히 감별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하지만 뇌종양을 뇌출혈처럼 볼 때가 있고 허혈 뇌졸중의 경우 발병 후 일정 시간이 지나야 병변이 보인다는 단점이 있다.

출혈 뇌졸중의 경우 출혈이 발생하고 나서 곧바로 CT에서 관찰되어지기 때문에 뇌출혈을 감별하는 도구로써 유용하게 사용되어진다.

CT촬영은 혈전용해제 사용 이후에도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뇌출혈의 경과 관찰에서도 중요하게 사용되는 검사이다.

두번쨰로는 MRI, 자기공명영상 촬영은 뇌졸중 검사에 많이 사용되는 검사로써 자기장을 이용하여 실시하는 검사이다.

CT에 비해 작은 출혈과 뇌경색, 뇌출혈과 비슷해보이는 뇌종양의 진단에 훨씬 유용하다.

그러나 심장박동기와 같이 부착물 가진 환자는 검사 자체를 시행할 수 없다.

혈관조영술이라던지 초음파검사도 있지만 CT촬영과 MRI가 대표적인 진단 검사 방법이다.

▲뇌졸중 치료는 신속해야 한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뇌졸중 예방으로 건강하게

뇌졸중의 가장 좋은 치료는 철저한 예방이다.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는 모든 요인들에 대해 인지하고 이러한 요인들을 적극적으로 감소시켜야 한다.

고혈압, 심장병, 당뇨병, 뇌졸중의 과거력, 고지혈증, 흡연, 비만과 식이습관, 알코올을 조심해야 하며 생활요법으로는 추운 곳에 오래있거나 급격한 기온변화를 조심해야 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해줘야 한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김영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