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바닥통증부위로 보는 '족저근막염', 증상 및 치료방법
수정일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등록일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가만히 있어도 땀나는 요즘, 발바닥도 예외는 아니다. 때문에, 여름철 샌들과 슬리퍼 판매율이 급증하는데, 이로 인해 발뒤꿈치 통증을 유발하는 족저근막염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발바닥 통증 부위로 보는 원인과, 족저근막염 증상, 주사를 통한 치료방법부터 집에서 하는 자가치료 방법 및 관리법까지 알아보자.

▲발바닥 통증 부위에 따라 원인이 달라진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원인 모를 발뒤꿈치 통증, 발바닥 통증 부위별 원인

자신의 손 한 뼘 정도밖에 되지 않는 발바닥은 부위에 따라 통증과 원인이 달라진다. 때문에, 발에 불편함이 생긴 경우, 통증이 발생한 곳이 정확히 어느 부위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여름철 발병률이 높은 발뒤꿈치 통증은 충격을 흡수하지 못해 나타나는 족저근막염일 가능성이 높다. 앞발바닥과 발가락 사이사이가 타는 듯한 느낌이 들면 지간신경종일 수 있고, 엄지발가락과 발끝에 발생한 통증은 무지외반증일 가능성이 있다.

▲충격 흡수가 되지 않는 슬리퍼는 족저근막염을 유발한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여름철 슬리퍼가? 족저근막염 원인 및 증상

이름조차 생소한 족저막근이란 발바닥 근육을 감싸는 두꺼운 막을 가리키며 발뒤꿈치 뼈에서 시작해 발바닥 앞쪽으로 뻗어 발가락까지 이어진다. 걷거나 뛸 때 중요한 역할을 하는 족저막근에 염증이 생긴 것을 족저근막염이라 한다. 족저근막염은 발뒤꿈치에 찌릿한 통증이 특징이며, 특히 아침에 일어나서 첫 발을 디딜 때 극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족저근막염의 원인은 크게 무리한 운동과 잘못된 신발 착용이 있다. 바닥이 딱딱한 실내에서하는 배구, 에어로빅은 족저근막염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운동이며, 비만과 평발인 경우 발에 부담이 커져 족저근막염이 더 흔하게 나타난다.

더운 여름철 통풍을 위해 자주 신는 슬리퍼와 샌들은 운동화에 비해 충격흡수가 원활히 되지 않아 쉽게 염증이 발생한다. 하이힐 또한 족저근막염의 대표적인 발생 원인으로 꼽히는데, 이는 하이힐을 신으면 보행 자세가 망가져 발 모양의 변형, 발의 충격 극대화, 발목 통증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족저근막염은 주사요법이 이뤄질 수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족저근막염 주사 및 치료방법

족저근막염 치료는 90% 이상이 비수술요법으로 진행된다. 우선적으로 신던 신발을 바꾸고, 운동을 자제하는 등 잘못된 생활 습관을 교정한다. 또한 스트레칭과 보조기를 통해 증상 완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통증이 극심한 경우에는 진통제와 스테로이드 주사를 처방받을 수 있다.

수술적 치료는 앞서 소개한 비수술적 치료 요법을 지속적으로 진행한 뒤에도 호전되지 않을 경우 진행한다. 수술은 족저근막을 늘리는 데 목적을 두고 있으며, 아직까지 각종 부작용 위험이 있어 수술 전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

족저근막염 치료는 무엇보다 꾸준함이 중요하다.

▲스트레칭은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집에서 하는 족저근막염 자가치료 및 관리법은?

1. 신발 교체

이미 족저근막염이 발생한 경우 쿠션이 없는 샌들, 슬리퍼, 레인부츠는 가급적 피해야 한다. 충격 흡수가 가능한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고, 샌들을 착용할 때도 쿠션이 충분한 지 확인해야 한다.

2. 의료용 깔창

신발을 바꾼 뒤에도 통증이 느껴질 경우 족저근막염 전용 깔창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 깔창은 통증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아 족저근막염에는 의료용 깔창이 권장된다.

3. 스트레칭

스트레칭을 통해 족저근막염 발뒤꿈치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간단한 족저근막염 스트레칭은 바닥에 다리를 펴고 앉아 손으로 발끝을 잡아 최대한 안으로 당겨주는 방법이다. 무리가 되지 않을 정도로만 진행하며 익숙해질 때까지 당겼다, 뗐다를 반복한다. 족저근막염 증상 완화 스트레칭은 차가운 캔이나 테니스공을 바닥에 두고 발바닥으로 앞뒤로 굴리며 근육과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다. 이때 통증이 있는 발뒤꿈치 부분은 피하고 발바닥의 아치부위로 굴려주면 도움이 된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김아현 기자]